처음으로 > 연구과제 > 조현병
 
 
                   
 
 
  조현병이란 사고의 혼란, 기분의 변화, 자신이나 외부 세계에 대한 잘못된 지각으로 인한 오해, 기이하게 두드러지는 행동의 장애 등을 특징으로 하는 정신 질환입니다. 뇌의 활동에 있어 장애가 발생하여 현실을 올바르게 판단하는 능력에 어려움이 생기거나, 감정의 조절 및 통제와 올바른 의사 결정을 할 수 없게 되어, 궁극적으로 인간 관계 및 사회적 기능을 유지하는 것이 어려워지는 질환을 말합니다. 100명 당 한 명 정도에서 발생하는 흔한 질병으로서, 사춘기에서 30대까지의 사이에 발병률이 높으나, 이외의 연령층에서도 발병의 가능성이 있으며, 때로는 소아기 때에 발병하는 경우도 있다.
 
<그림: 조현병 환자를 소재로 한 영화 ‘뷰티풀 마인드'의 포스터>
 
 

원인은 아직까지 모두 확실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뇌 기능의 장애로 기인한다는 것으로 입증이 되고 있습니다. 뇌의 신경 전달 물질인 도파민과 세로토닌이라는 물질의 불균형이 직접적인 증상 발현에 관여한다는 점에서 조현병은 단순히 마음의 문제만이 아닌 생물학적인 뇌의 문제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많은 경우에 있어 도파민 활동을 차단하는 항정신병 약물을 사용하면 증상이 호전된다는 점도 조현병의 원인 규명을 뒷받침해줍니다. 또한 유전적인 소인, 임신 중의 문제, 양육 환경, 스트레스 같은 환경적인 소인 등도 이 질병의 발병에 있어 중요한 요소임을 간과할 수 없습니다. 현재는 생물학적인 요인과 환경적인 요인이 결합되는 것으로 보아, 병에 취약한 생물학적 소인을 지니는 사람에게 환경적인 스트레스가 가해질 때, 발병의 가능성이 커진다고 할 수 있습니다.

 
 

조현병의 증상은 이치에 닿지 않는 말과 엉뚱한 행동, 피해망상, 과대망상 등의 사고 장애, 환각, 환청과 같은 지각 장애, 무감각증이나 무의욕과 같은 정서상의 문제 등을 나타내며, 이러한 증상으로 인해 환자 스스로 뿐만 아니라 타인과의 올바른 대인관계에 있어 큰 손상 등을 야기합니다. 조현병의 진단은 주로 위에 언급한 임상적인 증상을 근거로 해서 이루어지는데, 워낙 증상이 복잡하고 다양하기도 하며, 또한 수개월씩 증상이 잠재되어 있는 경우도 있고, 유사한 증상을 보이는 기타 뇌의 질환이나 정신 질환과의 감별이 필요하므로 정신과 의사의 전문적인 면담 및 임상 관찰이 이 질병의 진단을 내리는데 꼭 필수적이라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최근에는 뇌 영상기술의 발달로 조현병에 특이적인 영상 소견이 진단에 도움이 될 수 있으며, 사건관련전위(Event Related Potential; ERP) 또한 유용성이 입증되어 가고 있는 실정입니다.

 
 

조현병의 치료는 1차적으로 약물 치료입니다. 위에 언급한 대로 약물 치료를 통하여 도파민이라는 신경전달물질의 균형을 맞추어주는 것이 우선이나, 질병의 첫 발병 시점이나 재발의 급성기에는 환자가 현실감을 잃고 약물에 대한 순응도가 낮고, 부작용에 대한 즉각적인 조치를 위해 입원 치료가 필요하기도 합니다. 망상과 환각 등에 의한 영향을 받아 증상이 심한 경우나, 자해나 타해의 위험이 있거나, 자살을 기도하는 일 등이 있으면 외래 통원만으로는 치료가 어려워 입원이 필요한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어느 정도 약물 치료로서 급성기 증상이 사라진 이후에도 환자에게는 꾸준한 약물 복용이 반드시 필요한대, 약의 복용을 중지하면 재발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약물요법에 부가하여, 증상의 회복이나 정도에 합당한 정신요법 이라든가 재활요법 등이 동반되어야만 사회적 활동의 수행에 있어 기능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많은 환자에게서, 특히 가족 관계가 원만하지 못한 가족과 함께 생활하고 있는 환자들 군에서 1년 이내에 재발할 가능성 높다는 연구 보고가 있고, 가족들의 지지적인 태도도 환자의 예후에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정확한 질병에 대한 지식과 관리에 관한 보호자 교육도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약물 치료 뿐만 아니라 가족의 도움을 통한 재활 치료는 만성으로 진행되는 이 질병에 경과에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온다는 것이 이미 명백히 입증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림: 조현병의 P50 이상소견 >
 
임상 감정인지기능 연구소